"인덕션 같다" 출시되자마자 국내 누리꾼 사이서 조롱(?)당하는 애플 아이폰11 후면 카메라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애플이 신제품 아이폰 11프로와 프로맥스를 공개한 가운데, 후면 카메라 디자인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전 세계 미디어 대상 특별 이벤트를 열고 아이폰과 아이패드, 애플워치 등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이번에 공개된 아이폰 라인 중에서도 상위 모델에는 '프로'라는 이름이 붙는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단연 후면 카메라다. 초광각 렌즈가 추가돼 총 3개(초광각·광각·망원) 렌즈가 탑재됐다.


인사이트Twitter 'PasteCat'


특히 기존 수직 배열과 달리 정사각형 안에 담아 디자인에 큰 변화를 줬다.


화각 간 전환은 버튼 하나로 쉽게 할 수 있으며 광학 줌은 최대 4배까지 가능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이 후면 카메라 디자인이 누리꾼들의 조롱(?)을 받고 있다.


마치 주방의 '3구 인덕션'을 연상시킨다는 것이 주된 이유였다.


인사이트Twitter 'MKBHD'


이 때문에 '인덕션 에디션'이라는 별명까지 붙으며 벌써 호불호가 크게 갈리고 있는 상황.


과연 이번 아이폰 11 시리즈가 국내에서도 다시 돌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한국은 1차 출시국에 포함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 10월 중순쯤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가격은 아이폰11은 99만 원부터, 아이폰11 프로는 139만 원부터,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155만 원부터 시작하는 것으로 책정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