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1+1 새우버거’의 흔한 스펙

via 온라인 커뮤니티

 

롯데리아 새우버거가 허술한 내용물 때문에 누리꾼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롯*리아 너무 심한 거 아닌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새우버거 1+1 행사를 하길래 주문해 먹는데 맛이 영 없었다"며 "속을 열어보고는 충격이었다"고 말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몇 조각 되지 않는 양배추와 소스가 반만 발라져 있는 새우버거 속 내용물이 담겨 있다.

 

A씨는 "사진과 너무 달라서 화가 났다"며 "이럴 거면 도대체 왜 1+1 행사를 했는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분노를 드러냈다.

 

한편 이를 접한 사람들은 "진짜 사진이랑 너무 달라 항상 사기당한 기분이다" "호갱 하루 이틀 겪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