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격차 커진다" 올해 대기업 초봉 4천만원, 중소기업 2,700만원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국내 대기업의 대졸 신입사원 초임 연봉이 올해 소폭 증가한 데 비해 중소기업 초봉은 지난해보다 줄어들어 대기업과의 격차가 더 커졌다.


27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이번 하반기 대기업 125개의 신입사원 초봉(기본 상여금 포함, 인센티브 제외)은 평균 4,086만원으로 지난해 4,048만원보다 0.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금융 분야가 평균 4천358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그 뒤를 석유화학/에너지, 자동차/운수, 제조, 기계 철강 순으로 높았다.


이어 건설, 전기 전자, 식음료외식, IT 정보통신등의 대졸 신입직 평균 연봉은 4000만원 미만으로 집계돼 뒤를 이었다.


인사이트잡코리아


반면 대기업의 신입사원 초봉이 평균 4000만원을 상회한 데 비해 중소기업은 지난해보다 줄어 3000만원에 못 미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올 하반기 신입 채용을 진행한 중소기업 152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평균 초봉은 2769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조사된 2790만원보다 0.8% 줄어든 결과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신입직 평균 연봉 격차는 지난해 1258만원에서 올해는 1317만원으로 더 벌어졌다.


올해 신입 공채를 진행한 기업들의 초봉이 사실상 동결 수준인 것으로 보이며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같은 기업의 작년 연봉(4,048만원) 대비 0.9% 증가한 수준이나 그 차이가 크지 않기에 사실상 동결된 것이라고 봐도 무방해 보인다.


한편 9월 초부터 국내 주요 대기업들은 하반기 신입 공채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