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 명칭에서 '간호'를 빼주세요" 청와대 청원 하루만에 서명 3만명 돌파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청원게시판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현직 간호사가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에 게재한 청원 하나가 하루 만에 서명 3만명을 돌파했다.


22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간호조무사의 명칭을 조무사로 바꿔주세요" 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을 게재한 A씨는 먼저 간호사가 되기 위한 과정이 험난하다는 점이 간호조무사와 큰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간호사는 1천시간 실습 이수, 간호대학 졸업 후 국가고시를 통해 면허를 취득한 전문 의료인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A씨는 "이와 비교하면 간호조무사는 '00간호학원'을 1년 다니고 자격증을 취득한 뒤 자신들을 '간호사'로 지칭하며 의료인을 사칭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애초에 다른 직종이기 때문에 간호조무사는 간호사가 될 수 없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그는 "물리치료사, 치위생사분들이 간호사가 되게 해달라고 이야기하는 것을 한 번도 보지 못했다"면서 "간호조무사는 앞에 '간호'가 달렸다는 이유만으로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고 있다"고 호소했다.


현재 대한간호조무사협회는 '간호조무사 중앙회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통과'를 요구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간무협이 정부 정책을 협의하는 법정단체로 인정받아야 전국의 간호조무사들의 지위가 올라갈 수 있다는 논리 때문이다.


보건의료혁신포럼 신희복 정책위원장은 "간호조무사가 간호사를 '보조'해 업무를 수행한다는 뜻은 간호사를 '직접' 보조하는 것에 국한되지 않는다"면서 "간호조무사의 '보조'는 직종 간 상하관계가 아니며 '업무의 역할분담'이라는 분업관계로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A씨는 이 같은 간무협의 행동이 간호사의 권리를 침해한다고 이해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그는 "법적으로 간호조무사를 '조무사'로 명칭을 변경해 더 이상 선을 넘지 않도록 도와달라"면서 "이러려고 실습 1천시간을 이수하고 밤새 공부하며 환자들을 돌보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3교대, 오버타임, 강도에 비해 적은 수당 등으로 간호사들은 무척 힘들다. 이 땅에 간호사는 어디에 서야 하느냐"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