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세 인하 종료"...9월부터 '기름값' 대폭 오른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유류세 인하 종료...9월부터 휘발유 리터당 58원 상승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유류세 인하' 조치가 이달 종료돼 9월부터 기름값이 크게 오를 것으로 예고됐다.


22일 기획재정부는 지난해 11월부터 한시적으로 시행되던 유류세 인하 조치가 8월 31일 종료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다음 달 1일부터 유류세가 원래 수준으로 돌아가면 휘발유는 리터당 58원 오른 821원, 경유는 41원 오른 582원, LPG부탄은 14원 오른 204원이 될 전망이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22일 리터(ℓ)당 전국 평균 유가는 휘발유 1,493원, 경유 1,351원, LPG부탄 785원이다.


유가가 그대로일 경우 다음 달부터 휘발유는 1,551원, 경유 1,392원, LPG부탄 799원이 되는 셈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당초 6개월간 예정돼 있었던 유류세 인하 조치는 지난 5월 7일 인하 폭을 낮춰 연장됐다. 


인하 폭이 15%에서 7%로 축소되자 휘발유 가격은 리터(ℓ)당 65원, 경유는 46원, LPG 부탄은 16원씩 크게 오른 바 있다.


정부는 최근 국제유가 안정세 등을 꼽으며 예정대로 유류세 인하 종료를 결정했지만, 업계는 "국제유가 변동을 단언할 수 없다"며 "국제유가가 상승으로 돌아설 경우 유류세 인하 종료와 겹쳐 국내 유가가 크게 오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