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한국 2023년이면 구매력 기준 1인당 GDP, 일본 추월한다"

인사이트Pearvideo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오는 2023년 한국의 PPP(Purchasing Power Parity, 구매력 평가) 기준 1인당 GDP가 일본을 앞지를 것으로 전망됐다.


IMF(국제통화기금)에 따르면 현재 한국의 PPP기준 1인당 GDP는 3만7542달러(한화 약 4,544만원)로 194개국 중 32위이다.


일본의 경우 PPP기준 1인당 GDP가 3만9795달러(약 4,819만원)로 한국보다 1단계 높은 31위로 기록돼있다.


IMF에 따르면 세계경제전망 정례 보고서에 오는 2023년 한국의 PPP기준 1인당 GDP는 4만1362달러(약 5,008만원)로 증가될 것이며 일본은 4만1251달러(약 4,995만원)로 전망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즉, 향후 4년 후 한국 국민의 구매력이 일본을 앞지르며 순위가 역전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는 IMF가 PPP기준 1인당 GDP에 관한 통계를 보유한 1980년 이후 처음으로 한국이 일본보다 상위로 기록되는 것이다. 


IMF는 현재 2023년까지 한국의 성장률을 10.2%로 보지만 일본은 3.7%에 그칠 것이라고 예측한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나 GDP(1인당 명목 국내총생산)로 보자면 오히려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현재 GDP는 한국이 3만1,937달러(약 3,867만원)로 세계 31위, 일본은 4만1,021달러(약 4,967만원)로 25위로 9,084달러(약 1,100만원)의 격차가 있다.


IMF는 2023년에 한국이 3만8,612달러(약 4,675만원) 일본이 5만2,140달러(약 6,314만원)로 그 차이가 1만3,528달러(약 1,638만원)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전체 경제 규모도 같은 변화가 예측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019년 일본의 명목 국내총생산은 5조1,760억달러(약 6,076조 3136억원)로 한국의 1조6,570억달러(약 1290조 5,627억원)의 3.1배이다.


1980년 17배부터 시작해 꾸준히 좁혀온 이 격차는 2023년 3.2배로 조금 더 벌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PPP당 1인 GDP 하나로 한국이 일본의 경제를 뛰어넘었다고는 할 수 없지만 앞으로 경제성장의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볼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