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은 식당이 아니에요” 어느 알바생의 호소

via 구로구 대신전해드립니다 /Facebook

 

"편의점은 식당이 아니에요.."

 

위 말은 난장판이 된 편의점 앞을 멍하니 바라보던 어느 알바생이 내뱉은 하소연이다.

 

지난 15일 구로구 대신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에는 "컵라면 하나 사 먹으면서 난장판을 만들어놨네"라는 말과 함께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제보자 A씨는 구로구에 있는 모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학생이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음식물과 쓰레기가 가득한 테이블과 담배꽁초가 널브러진 바닥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A씨는 "편의점은 식당이 아닙니다"라며 "밖에 테이블을 설치한 이유는 드시기 편하라는 것이지 이렇게 먹고 나서 그냥 가라고 둔 게 아닙니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버리는 곳도 코앞에 있는데 왜 이렇게 그냥 두고 가는지 모르겠네요"라며 울상을 지었다.

 

이를 본 사람들은 다른 사람을 배려하지 않는 일부 몰지각한 손님들의 행동에 개념이 없다며 혀를 찼다.

 

박다희 기자 dhpar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