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다 드라이 안 해도 얼굴 꽃처럼 화사하게 밝혀주는 여신미 甲 '플라워펌'

인사이트Instagram 'chr_young'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덥고 습한 날씨에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요즘이다.


특히 여자들의 경우 안 그래도 끈적이는 몸 때문에 불쾌한데 축축 가라앉는 머리까지 말썽을 부린다.


그래서 그런지 기분 전환 겸 머리 관리를 하고자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주는 이들이 많다.


이들이 미용실에 가면 가장 많이 주문하는 스타일이 있다. 바로 내추럴하고 풍성한 매력의 '플라워펌'이다.


인사이트Instagram 'h_yeong_ju'


플라워펌은 긴 머리에 찰떡인 나풀거리는 웨이브로 부드러운 이미지를 연출한다.


단발머리에 한다면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진다. 자연스럽게 흘러내리는 물결로 범접할 수 없는 러블리함이 물씬 풍긴다.


또한 손질까지 쉬워 머리를 감고 난 후 굳이 컬을 살리지 않아도 파마가 제자리를 찾아가는 게 특징이다.


과하게 뽀글거리지 않는 세련된 스타일링 덕분에 누구나 부담 없이 시도할 수 있는 대중적인 파마기도 하다.


만약 매일 똑같은 헤어에 지겨움을 느끼고 있다면 지금 바로 꽃처럼 아름다운 플라워펌에 도전해보는 건 어떨까.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_yeong_ju'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