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리더십"…창사 이래 첫 '300억 적자' 기록한 정용진의 이마트

인사이트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이끄는 이마트가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 


이마트가 올해 2분기 창사 이래 첫 적자를 낼 수도 있다던 예측이 정확히 맞아떨어진 것. 


지난 9일 이마트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29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4.8% 증가한 4조 5,810억원을 기록했고 당기순손실도 266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당초 증권가는 이마트의 2분기 영업적자 규모를 47억~105억원 수준으로 예상했으나 이마저도 훨씬 뛰어넘는 적자를 기록한 셈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마트의 주력 사업이었던 대형마트(할인점)의 부진이 가장 큰 원인이다. 기존점이 4.6% 역신장하면서 할인점에서만 4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노브랜드·일렉트로마트·부츠·삐에로쑈핑 등을 운영하는 전문점 사업 부문은 188억원의 영업 손실을 냈다.  


SSG닷컴과 이마트24와 조선호텔 등은 각각 113억원, 64억원, 56억원의 영업적자를 내며 부진을 면치 못했다. 


이마트는 "2분기는 유통가 전통적인 비수기인데다 전자상거래 업체의 저가 공세, SSG닷컴 등 일부 자회사의 실적 부진 등이 영업손실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