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스프리·에뛰드 제품 만드는 '한국콜마' 회장, "여성들 곧 싼값에 몸팔 것" 내용 영상 시청 강요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스킨, 에뛰드, 이니스프리 등 유명 화장품의 제조를 맡고 있는 국내 대표적인 화장품 오이엠·오디엠 업체인 한국콜마가 '한국 여성들이 곧 싼 값에 몸을 팔 거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영상 시청을 직원들에게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8일 JTBC '뉴스룸'은 한국 콜마의 윤동한 회장이 6일과 7일 세종시 본사와 서울 서초구 내곡동 신사옥에서 직원 700명을 대상으로 월례조회를 실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윤 회장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제시하며 한 유튜버의 영상을 보여줬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해당 영상에는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는 내용이 담겼다. 뿐만 아니라 여성에 대한 극단적인 비하 발언이 들어있기도 했다.


한국콜마 직원들은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 그리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다"고 주장하는 영상을 강제로 시청해야 했다고 한다.


월례조회 특성상 한국콜마 직원이 의무적으로 참석해야 하는 행사이기 때문에 700여 명의 직원들은 비어와 속어가 난무하는 저급한 영상을 개인 의사와 관계없이 시청해야 했던 것이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많은 직원들은 익명의 게시판을 통해 불쾌감을 표현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해당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 역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여성 소비자를 기만하는 자세다",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업체가 할 수 있는 말이냐" 등의 댓글을 남기며 불매운동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와 관련해 한국콜마 측은 "현재의 한일 갈등을 냉정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였다"고 JTBC를 통해 해명했다.


Naver TV 'JTBC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