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일본 무역 보복 대응 위해 '세금'으로 중소기업에 '5천 6백억원' 지원한다

인사이트뉴스 1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정부가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해 피해가 우려되는 중소기업들에게 약 5천600억 원 규모의 정책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8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추가경정예산안의 국회 통과에 따라 5천580억 원의 정책 자금을 중소기업에 추가 공급한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정책자금은 중진공이 운영하는 융자사업으로, 기술과 사업성이 우수하지만 시중은행 이용이 어려운 중소기업에 저리로 자금을 대여해주는 것이다.


이번 예산 명목은 일본 무역규제 극복 지원에 1천억 원, 시설투자 기업에 3천억 원, 일자리 창출 기업에 1천억 원, 재해 피해로 인한 자금애로 기업에 580억 원 등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세부적으로는 일본 무역규제 극복을 위해 소재·부품·장비와 관련한 시설투자로 대규모 자금이 필요할 경우, 기업당 융자 한도를 100억 원으로 확대 지원한다.


일본 무역규제로 인해 자금 애로를 겪는 기업에 대해서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의 지원 요건을 완화해준다.


또한 업력 7년 이상 성장기업의 시설투자에 3천억 원을 추가 공급하고, 이들 기업에 대한 융자 한도를 100억 원으로 확대한다.


3년 연속 일자리 증가 기업, 청년 근로자 30% 이상 고용 기업 등에 대해서도 추가로 1천억 원을 공급한다.


중소기업 정책자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