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 출신인 것 창피해 '고려대' 다녔다고 학력 세탁한 청년사업가

인사이트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 / 사진 제공 = 메쉬코리아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배달 대행 서비스 '부릉'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메쉬코리아의 유정범 대표가 학력 위조 논란에 대해 인정했다.


지난 30일 유 대표는 이날 메쉬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에 자신의 학력 위조에 대한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최근 불거진 제 학력 이슈와 관련해 내부 구성원은 물론 업계 전체에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창업 초기 늦은 나이로 졸업을 해 무엇 하나 내세울 것 없다는 자격지심에 사로잡혀 저의 학력과 경력을 부풀렸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당초 유 대표는 여러 언론 인터뷰에서 고려대학교 중퇴 후 미국 명문대인 컬럼비아대학교를 졸업했다고 밝혀왔다.


또한 뉴욕 딜로이트 본사에서 2년간 근무했고 컬럼비아대학 경영대학원(MBA)도 재학했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업계에 따르면 그는 중앙대학교를 중퇴하고 컬럼비아 대학교에 입학했고 그 외의 경력은 사실 무근이다.


유 대표는 "집안 형편상 원하는 대학에 입학할 수 없었고 처음 중앙대학교에 입학해 2014년 미국 컬럼비아 학위를 받기까지 여러 차례 편입 과정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아울러 "병역특례 기간까지 더해 길고 긴 학업 기간이 저의 콤플렉스였고 이를 감추기 위해 사실을 왜곡하고 부풀렸던 것 같다"고 전했다.


유 대표는 "제 잘못을 바로잡을 기회를 놓치고 지금까지 방치해온 부분에 대해서 마음 속 깊이 잘못을 인정한다"며 "메쉬코리아 구성원 여러분들과 부릉 라이더분들에게 정말 송구스럽다. 사업 성과로 평생 갚겠다"고 남겼다.


한편 메쉬코리아는 지난해 3월 네이버로부터 24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기도 한 스타트업이다.


CJ대한통운, 이마트, 롯데마트, 롯데리아, 피자헛 등과 계약을 체결해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