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카드, 출시 약 3개월 만에 누적 발급자 100만명 돌파

인사이트사진 제공 = 비바리퍼블리카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 4월 출시한 토스카드 누적 발급자가 출시 약 3개월 만에 100만 명을 돌파했으며, 누적 결제액은 7월 현재 3,200억을 넘어섰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4월 초 출시된 토스카드는 은행 계좌가 연결된 토스머니에 연동해 체크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는 실물 카드다.


국내 최대 가맹점을 보유한 BC카드 가맹점 망을 활용해 전국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건당 최대 결제 가능 금액은 200만 원이다.


블랙과 실버 색상으로 선보인 토스카드 라인업의 정식 명칭은 '토스 플레이트'로 카드 플레이트 재료를 최대한 가공하지 않고 활용한 디자인을 채택해 토스 브랜드의 특성인 간결함을 담아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비바리퍼블리카


특히 전월 실적과 상관없이 전국 편의점 ATM 토스머니 무제한 무료 출금, 결제 시 1천원 미만 잔돈저축 기능, 매 결제 시 33%의 확률로 결제금액의 10% 캐시백을 제공하는 출시 기념 이벤트 등 다양한 기능과 혜택이 큰 관심을 받으며 출시 첫 주 카드 발급 신청 건수는 30만 이상을 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출시 기념으로 진행했던 10% 캐시백 당첨 혜택은 오는 31일부로 종료된다.


다음 달은 GS25,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 주요 4대 편의점에서 토스카드로 결제 시 결제 금액 5천 원 이상에 한해 1일 결제 횟수 및 캐시백 금액 제한 없이 10% 캐시백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