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X' 투표 조작 확실하다"며 검찰 수사 촉구한 하태경 의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Mnet '프로듀스 X 101'(프듀)의 투표 조작 논란에 입을 열었다.


지난 24일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서 하 의원은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 숫자가 특정 숫자의 배수이다. 주변 수학자들에게 물어보니 이런 숫자 조합이 나올 확률은 수학적으로 제로에 가깝다"며 '프듀' 투표 조작 논란에 불을 붙였다.


이어 그는 "투표 결과가 사전에 이미 프로그램화돼 있다는 이야기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 의원은 투표 조작으로 실제 순위까지 바뀐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이 같은 청소년 프로그램의 투표 조작은 명백한 취업 사기이자 채용 비리라고 설명했다.


또한 "팬들을 기만하고 큰 상처를 준 행동"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끝으로 하태경 의원은 투표 조작은 청소년들에게 민주주의에 대한 왜곡된 가치관을 심어준다며 "검찰이 수사해서라도 진상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Mnet '프로듀스 X 101'은 지난 19일 최종 연습생 11명을 선발했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 X 101'


이날 방송은 생방송으로 진행됐으며 최종 멤버 선발은 문자 투표로 진행됐다.


하지만 결과 발표 이후 '투표 조작' 논란이 일었다. 1위부터 20위까지 연습생들의 문자 득표수 차이가 일정하게 반복된다는 것.


실제 김요한과 김우석의 표 차가 29,978표, 한승우와 송형준의 표 차 역시 29,978표, 이한결과 남도현의 표 차 역시 29,978표였다.


또한 '7,495표'도 9위와 10위, 10위와 11위, 17위와 18위, 18위와 19위 사이에서 반복된 바 있다.


한편 논란 이후 Mnet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데이터를 계속 확인해봤지만, 전혀 문제가 없었다. 문자 투표에 어떠한 조작도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