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토요일(27일) '짜증 폭발' 장마 끝나고 화창한 날씨 시작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높은 습도와 물폭탄으로 우리를 괴롭히는 장마. 그 끝이 보이고 있다.


지난 22일 기상청은 이번 주 토요일 오전까지 내리는 비를 끝으로 올여름 장마가 끝난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중부지방에서 이동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내일(24일) 오후 9시께부터 중부 서해안이 흐리고 비가 내린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어 25일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26일은 중부지방과 전북에 장맛비가 쏟아질 전망이다.


토요일인 27일에는 중부지방에만 오전에 비 소식이 있고 그 이후로 당분간 국지적인 소나기를 제외한 비 소식이 없다.


토요일 오전까지 비가 내리고 나면 올여름 장맛비는 끝난다고 볼 수 있다.


평년(1981∼2010년 평균)을 봐도 중부지방은 24~25일에 장마가 끝났다. 이밖에 제주도는 7월 20∼21일, 남부지방은 7월 23∼24일을 기점으로 장마전선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막바지 장맛비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주변 시설물 점검을 철저히 해두는 게 좋겠다.


한편 장마 기간이 지나면 '불볕더위'가 본격적으로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열사병 등 온열 질환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건강 관리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