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스트레인지2', 마블 최초의 공포영화다"

인사이트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베네딕트 컴버배치 주연의 마블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가 시즌 2로 돌아온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2019 코믹콘'(SDCC)에서는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인 더 멀티버스 오브 매드니스'의 개봉 날짜가 공식 발표됐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닥터 스트레인지' 시즌 2는 오는 2021년 5월 7일에 개봉하며 베네딕트 컴버배치와 함께 엘리자베스 올슨이 주연 배우로 이름을 올렸다.


특히 스콧 데릭슨 감독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최초의 공포 영화를 만들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인사이트영화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인사이트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베네딕트 컴버배치 또한 "사람들이 움츠러들 만한 공포를 섞은 요소들을 볼 수 있을 것이다"라면서 "닥터 스트레인지는 예상하지 못한 것과 마주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2016년 개봉한 '닥터 스트레인지'는 불의의 사고로 절망에 빠진 천재 신경외과 의사가 새로운 차원의 세계를 깨닫고 세상을 구원할 강력한 능력을 얻게 되면서 히어로로 거듭나게 되는 이야기를 그렸다.


해당 영화는 개봉 당시 국내에서 544만 명의 관객을 모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한편 마블 스튜디오는 이날 MCU 페이즈 4를 공식 발표했다.


오는 2021년부터 '블랙 위도우', '팔콘과 윈터솔져', '이터널스', '샹치: 앤 더 레전드 오브 더 텐 링스' 등이 순차적으로 개봉될 예정이다.


인사이트Twitter 'marve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