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 플랫폼 '오늘의집', 2019년 거래액 1000억 원 돌파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늘의집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오늘의집'을 운영하는 버킷플레이스가 2019년도 거래액 1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작년 동기간 대비 약 4배이상의 성장을 보여주는 지표이다.


2016년 7월부터 인테리어 커머스를 시작한 오늘의집은 커머스 시작 기준 전체 누적거래액 1000억원을 올해1월 돌파했으며, 2019년도 거래액 1000억 원을 6개월 반 만에 달성 하였다. 현재 총 누적 거래액은 1900억원을 넘기고 있다.


'오늘의집'은 온라인 집들이 콘텐츠부터 스토어, 전문가 시공 서비스 등 인테리어에 필요한 정보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국내 최대 인테리어 플랫폼으로 2014년 7월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현재 누적 다운로드 수 580만 회, 월간 앱 이용자 수 106만 명에 달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늘의집


현재 오늘의집에서는 100만개가 넘는 실제 유저 중심의 인테리어 사례와 100만개가 넘는 제품태그 정보를 보여주며 국내에서 가장 많은 인테리어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오늘의집' 스토어는 최근 한샘, 리바트, 일룸 등 대형 브랜드와 제휴 입점을 진행하면서 매출을 상승시키고 있다.


또한 스토어 내 신혼가구영역 론칭 이후 중,고가 가구 브랜드의 매출 또한 빠르게 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기존 오프라인에서 많이 일어나던 가구 구매를 온라인화하는 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 중이다.


더불어 '오늘의집'은 올해 4월 시공 전문가 서비스를 공식 출시하며 원스톱 인테리어 플랫폼으로 영역을 확장하는 중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늘의집


전국적으로 인테리어·시공 분야 전문가 업체를 3800곳 이상 확보하였고, 누적 상담신청 건수는 18,000여건을 넘기며 시공 서비스 사업 또한 박차를 가하고 있다.


버킷플레이스 이승재 대표는 "오늘의집은 콘텐츠, 커뮤니티, 커머스, 시공 등 인테리어 관련 핵심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하면서 원스톱 인테리어 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오늘의집을 찾는 모든 사용자 누구나 인테리어를 쉽게 접근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서비스가 되기 위해 계속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