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열매가 '왁싱숍 살인사건' 비하하자 "찾아가 죽빵 갈기겠다" 협박한 남순

인사이트BJ 남순 / 아프리카TV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성희롱 논란 이후 방송을 중단했던 BJ 남순이 오랜만에 방송을 켜고 BJ 열매와 설전을 벌였다.


16일 BJ 남순은 아프리카TV를 통해 생방송은 켠 후 "자숙 기간에 방송을 진행해 죄송하다. 그냥 넘길 수 없는 일이 있어서 해당 부분을 해결하고자 방송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BJ 남순이 언급한 '일'이란 앞서 지난 15일 BJ 열매가 자신의 채널 공지사항 게시판에 '오늘은 왁싱 강좌'라며 왁싱에 대해 이야기를 꺼낸 것.


앞서 지난 2017년 3월 남순은 한 왁싱숍에서 방송을 진행했었다.


인사이트BJ 열매 / Instagram 'baby._bin'


방송은 잘 종료됐지만 해당 방송을 시청한 한 30대 남성이 같은 해 7월 해당 숍을 찾아가 주인인 여성 A씨를 흉기로 찌르고 강간을 시도했다.


강간은 미수에 그쳤지만 결국 피해자는 사망했다.


당시 피의자가 남순의 영상을 보고 범행을 계획했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남순은 유가족에게 사과했고 이후 '왁싱'이라는 단어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이를 알고 있던 열매는 남순을 자극하기 위해 일부러 방송 타이틀에 '왁싱'이라는 단어를 게재했던 것이었다.


인사이트가장 오른쪽 끝이 BJ 남순 / 아프리카TV


남순은 전화를 걸어 "왁싱은 어떤 뜻으로 달았냐"며 지적했고 이에 열매는 "님, 열받으라고요. 님 팬들"이라며 "남순의 팬들이 패륜적인 댓글을 달아 게시했다"고 대답했다.


그는 "유가족 분들 생각 안 했냐", "유가족들에게 피해가 안 가게 해달라"라며 다독였지만 열매는 전혀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남순은 "지금 만나실래요? 한 대 때리고 고소당하겠다"라며 분노했다.


이에 열매는 "나도 칼로 찔리겠네"라며 왁싱숍 사건을 조롱하는 발언을 남겼고 남순도 "칼이든 얼굴이든 때려주겠다"라며 맞대응했다.


인사이트BJ 남순을 자극하기 위해 BJ 열매가 아프리카TV 방송국에 올린 글 / 아프리카TV 방송국 'sbde5447'


경찰 신고까지 언급된 이날 두 사람의 대화는 결국 남순의 팬들이 열매를 자극하지 않는다는 조건과 열매가 남순을 자극할만한 소재를 다루지 않겠다는 조건이 합의되면서 마무리됐다.


통화를 마친 남순은 "벽 보고 이야기하는 것 같다"며 답답함을 호소했고 복귀하게 되면 더 좋은 방송으로 보답하겠다고 약속하며 방송을 마쳤다.


하지만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남순과 열매의 대화에 비난을 쏟아냈다. 남순의 말처럼 유가족들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두 사람 모두 자신의 감정에 휩쓸렸다는 것.


특히 열매는 해당 사건을 먼저 언급했다는 점에서 더욱 많은 비난을 받고 있다.


한편 BJ 남순은 생방송 도중 타 BJ 및 스트리머를 성희롱해 자숙 중이며, BJ 열매는 BJ 우창범, 케이, 서윤 등이 연루된 스캔들에 휩싸인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