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국내 대표 MCN 파트너사와 상생 비즈니스 모델 구축 위한 MOU 체결

인사이트사진 제공 = 틱톡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틱톡이 국내 대표 MCN 회사 CJ ENM 다이아티비, 샌드박스네트워크, 트레져헌터, 순이엔티와 크리에이터 육성 및 상생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틱톡은 그간 유수 MCN 회사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며 다양한 브랜딩 캠페인을 진행해 왔다.


이번 MOU를 통해 패션, 뷰티, 푸드, 여행, 티로그 등 여러 분야의 역량있는 크리에이터들을 틱톡커로 육성해 건전한 커뮤니티 환경을 조성하고 플랫폼 내 콘텐츠 다양성 확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먼저 틱톡은 2019년 3분기부터 MCN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광고주와의 직접적인 연결이 가능한 '플랫폼 공식 인증 MCN 시스템'을 도입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틱톡


이에 크리에이터 입주와 광고 섭외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며 양사가 공동의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상생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틱톡은 크리에이터 양성을 위해 챌린지 참여 콘텐츠 갯수, 콘텐츠 조회수, 콘텐츠 창의성 등의 기준을 바탕으로 한 평가를 진행하고, 상위 평가를 받은 크리에이터에게 틱톡의 공식 트래픽 패키지를 제공할 예정이다.


틱톡 공식 트래픽 패키지는 추천 피드 노출, 챌린지 공동 기획 및 상위 노출, 중국을 포함한 해외 국가 노출, 오프라인 행사 초청권, 광고 수익 창출 플랜 등 인기 틱톡커로서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는 지원책으로 구성된다.


틱톡은 "다양한 MCN 파트너사들과의 전략적 협력 관계 구축하고 잠재력과 역량을 가진 크리에이터들을 육성함으로써 틱톡 콘텐츠의 저변을 확대하고, 장기적으로는 투명하고 건전한 콘텐츠 시장을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