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10분어택' 1분당 1만개 판매상품 나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티몬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티몬은 지난 5일 진행된 '10분어택' 행사에서 1분당 판매량 1만개를 넘긴 상품이 나왔다고 11일 밝혔다.


티몬은 이날 자두를 개당 100원에 무료배송으로 판매했는데, 단 10분동안 무려 10만500개의 자두가 팔려나갔다. 1분당 약 1만개가, 1초당 167개가 판매된 셈이다.


회사는 이 같은 기록이 국내 이커머스몰 사상 '최단기간 최다판매’된 상품으로 추정된다며, KRI 한국기록원을 통해 해당 기록에 대한 공식 인증을 의뢰했다.


'10분어택'을 통한 집중적이고도 폭발적인 판매 성과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25일에는 전복을 500원에 팔아 10분간 7만개가 판매되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회사 측은 이렇듯 짧은 시간 동안 폭발적인 판매량을 보일 수 있었던 것은 업계 선도적으로 주도하고 있는 티몬의 타임커머스 전략이 주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타임커머스는 티몬이 지난해 10월부터 각종 타임 매장을 선보이며 도입한 새로운 개념의 이커머스 판매방식이다.


시간을 분단위로 쪼개고 철저한 기획을 통해 준비한 상품을 해당 시간 동안만 노출시킴으로 판매 집중도를 높인 덕에 큰 효과를 보고 있다.


최근 시간단위로 타임매장을 도입하는 커머스가 늘고 있지만, 분단위로 운영되는 곳은 티몬 뿐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티몬


티몬은 지난달 20일부터 매일 10시, '10분어택'을 진행하고 있다.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파격적인 가격의 상품을 단 10분간만 판매하고 사라지는 업계 최초의 '분' 단위 타임커머스 매장이다.


특정일 하룻동안 진행되던 데이행사에서 나아가 시간대별, 분 단위까지 시간을 쪼개고 미리 정해진 시간 동안 고객과의 약속을 통해 놀라운 가격으로 상품을 판매한다. 전문적인 상품 소싱 능력과 고도의 운영노하우가 있기에 가능하다.


오늘도 티몬 '10분어택'에서는 아침 10시부터 10분간, 베이킹소다 스틱형 1p을 100원, 동결건조 노니 과립스틱 1박스를 2500원, 아디다스 튜블라 쉐도우블랙 운동화를 19,900원, 게릴라 UHD액션캠 PRO-9000을 69,000원, 돌게장 1.3kg을 5,900원이라는 놀라운 가격에 판매한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10분어택 매장이 오픈한지 한달이 채 안 됐지만, 고객들은 오전 10시, 이 시간대를 기억하고 평시 대비 4배가 넘는 고객들이 티몬앱을 접속하고 있다"며 "언제나 티몬을 접속하더라도 놀라운 쇼핑 경험을 할 수 있도록 24시간이 즐거운 쇼핑계의 유튜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티몬


한편, 티몬은 매주 월요일은 '티몬데이'로, 매주 금요일은 '무료배송데이'로 고객과의 약속을 지키고 있다.


내일(12일)도 무료배송데이를 맞아 배송비 지원과 함께 다양한 무제한 무료배송상품, 2시간 간격으로 타임어택을 진행해 파격적인 특가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