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 VR놀이기구 운행 중 '기름 분출' 사고로 40여 명 긴급 대피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하루에 많게는 수 만 명의 인파가 몰리는 테마파크 '롯데월드'에서 놀이기구가 고장 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9일 오후 8시께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 내에 있는 VR 놀이기구 '어크로스 다크'가 고장 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해당 기구를 이용하던 사람 40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


경찰에 따르면 어크로스 다크가 작동하던 중 이용객들의 의자를 움직이게 하는 유압 장치 호스가 터지면서 기름이 분출됐다.


인사이트어크로스 다크 / 롯데월드


이 기름은 일부 이용객에게 튀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롯데월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과실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롯데월드 측은 파손 원인 및 고장 난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문제가 된 놀이기구 '어크로스 다크'는 VR 기기를 착용한 후 가상의 우주여행을 할 수 있는 실내 놀이기구로 올해 2월 첫 선보였다.


인사이트어크로스 다크 / 롯데월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