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성원의 '행복 기여도' 평가하겠다"…파격 보상 기준 제시한 SK 최태원

인사이트최태원 SK그룹 회장 / 사진 제공 = SK그룹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SK그룹을 이끄는 최태원 회장이 구성원의 행복을 회사의 궁극적 목표로 삼는 '행복전략'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지난 25일 SK그룹은 경기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확대경영회의'를 열었다.


SK그룹은 '행복전략'이 제대로 실행되기 위해서는 경영진이 톱다운 방식으로 행복전략을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구성원이 직접 참여해 행복전략을 만들어야 한다는 데에 뜻을 같이 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그룹 


SK 최고경영자(CEO)들은 구성원의 행복이 지속 가능하기 위해서는 고객, 주주, 협력사, 사회(잠재 고객) 등 이해관계자들의 행복도 증진시켜야 한다고 전했다. 


구성원 행복의 전제 조건인 지속가능한 회사를 만들기 위해서는 관계사가 속한 비즈니스 영역에만 함몰되지 않고 미래 환경변화 요인들을 감안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끊임없이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했다.


또한 회사별 지향점 재정립을 위해 이해관계자별 행복 증진 방안, 디지털 혁신(DT)·인공지능(AI) 등 미래 핵심기술 등을 감안한 행복전략과 행복지도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그룹 


최태원 회장은 "각 회사별 행복전략은 구성원의 행복이 앞으로 어떻게 구체화되는지에 대한 일면을 보여줘 구성원들의 자발적이고 의욕적인 동의를 이끌어 내기 위한 것"이라며 "행복지도를 어떻게 찾아나갈 것인지에 대한 효율적인 방법론과 계획을 전담할 조직을 만드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는 돈을 버는데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평가와 보상을 했다면, 앞으로는 구성원 전체의 행복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고 앞으로 어떤 노력을 기울일지 메시지를 잘 전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