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슛돌이' 이강인, 한국 선수 사상 최초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국 축구 차기 에이스 이강인이 한국 사상 최초 'U-20 월드컵' 골든볼을 수상했다.


자신보다 2살이나 많은 형들을 상대로 일궈낸 쾌거이며, 준우승 팀 선수로는 이례적으로 받은 것이다.


16일(한국 시간) 한국은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우크라이나와의 U-20 월드컵 결승전' 경기를 치렀다.


한국은 '무패' 우크라이나를 맞아 분전을 펼쳤지만 결국 1-3으로 패하며 준우승을 거뒀다.


인사이트SBS


그리고 최우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은 이례적으로 준우승팀인 한국의 이강인에게 수여됐다.


한국 선수로는 최초 수상이며 아시아에서는 지난 2003년 아랍에미리트 대회의 아랍에미리트 이스마일 마타르에 이어 두 번째다. 그만큼 '킹' 이강인이 빛났다는 이야기다.


이강인은 준우승을 해 아쉬워 표정이 좋지 않을 만도 하지만 웃으며 상을 수상했다. 얼마나 이강인이 일류인지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이번 대회 2골 4도움을 기록한 이강인. U-20 월드컵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성인 무대에서도 빛나기를 기대해본다.


인사이트SB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