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최초로 '다운증후군 지적장애' 원인 찾아낸 한국 연구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다운증후군에서 지적 장애를 일으키는 원인 유전자를 밝혀냈다.


지난 11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민경태 생명과학부 교수 연구진이 '성체신경발생'과정에서 나타나는 다운증후군 원인 유전자 'DSCR1'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인간의 뇌의 학습 장애는 '성체신경발생'의 손상과 관련이 있다고 알려져있다.


인사이트울산과학기술원


연구진은 성체신경발생 과정에 영향을 주는 요인을 찾기 위해 'DSCR1' 유전자가 조작된 쥐를 실험에 사용했다.


이들은 학습과 기억 능력이 결핍된 다운증후군 쥐에서 'DSCR1' 유전자를 정상적으로 복원해 손상된 학습 및 기억 장애의 정상 회복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민경태 생명과학부 교수 연구진은 그 원인이 유전자 DSCR1라는 사실을 이번 연구를 통해 처음으로 규명했다.


인사이트울산과학기술원


민경태 교수는 "이번 연구가 해마 신경 발생 과정을 조절하는 작용에 대한 이해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운증후군 환자의 인지 능력 부족을 치료할 수 있는 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희망을 드러냈다.


해당 연구 결과는 분자생물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인 '엠보 저널(The EMBO Journal)'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