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집, '3명 중 1명 내추럴 스타일로 집 꾸며' 2019 상반기 인테리어 트렌드 공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늘의집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오늘의집'이 서비스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2019년 상반기 인테리어 트렌드를 공개했다고 12일 밝혔다.


'오늘의집'은 월간 앱 활성 이용자 수 100만명, 인테리어 사례 92만개 이상을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의 인테리어 정보 플랫폼이다.


올해 1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오늘의집' 서비스 내 이용자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9년 상반기 강세를 보인 인테리어 키워드는 '내추럴 스타일 홈루덴스(집에서 여가를 즐기는 행위)', '적극적 휴식'이었다.


해당 기간 동안 '오늘의집'에 인테리어 사진을 올린 이용자의 약 39%는 내추럴 스타일로 공간을 꾸민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늘의집


'오늘의집'에 올라온 온라인 집들이 콘텐츠를 기준으로 볼 때 작년 동기 대비 베이지색과 옅은 갈색으로 집을 꾸민 이용자의 비중은 16%에서 23%로 7%p 증가했다. 라탄 재질의 가구와 소품의 판매액은 작년 동기 대비 9배(834%) 늘었다.


반면 작년까지 높은 선호도를 보인 회색으로 집을 꾸민 이용자는 28%에서 17%로 13%p 감소한 경향을 보였다.


집 안에 여가 공간을 만들고 소소한 행복을 즐기는 홈루덴스 트렌드도 눈에 띈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오늘의집'에 등록된 인테리어 사진 중 서재·작업실 사진 수와 홈카페·홈바 사진 수는 작년 동기 대비 각각 4배(316%), 5배(412%) 증가했다.


이 밖에도 지난 4월 '오늘의집'과 제주맥주가 콜라보레이션한 홈바 지원 이벤트는 6천 5백여 명 이상 신청자가 몰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늘의집


더불어 휴식과 관련된 제품 판매와 인테리어 사례가 증가하는 등 적극적인 휴식을 위해 인테리어에 투자하는 경향이 드러났다.


캔들·디퓨저 제품군은 작년 동기 대비 판매액이 4배(290%), 베개·바디필로우 제품군은 판매액이 7배(607%) 늘었다.


'오늘의집'은 잘 쉬고 잘 자는 것을 휴식이라고 여기는 사람들이 늘어남에 따라 힐링 관련 제품의 판매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연 친화적인 환경을 직접 만드는 것도 인기다. 식물을 활용해 집을 꾸민 인테리어 사진 수는 작년 동기 대비 3배(190%)가량 증가했다.


'오늘의집' 관계자는 "편안함과 실용성을 중시하고 나만의 공간을 적극적으로 꾸미는 트렌드가 확산됨에 따라 내추럴 스타일과 취미, 휴식과 관련된 인테리어 선호도가 크게 늘었다"며 "오늘의집은 국내 최대 규모의 인테리어 사례와 이용자 수를 보유한만큼 트렌드를 주기적으로 분석해 다양한 서비스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