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생명과학, 유럽시장에 3세대 영양수액 첫 수출 성공

인사이트사진 제공 = JW홀딩스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JW가 기술혁신을 통해 개발한 3세대 종합영양수액제가 첫 수출 길에 올랐다.


11일 JW홀딩스의 자회사 JW생명과학은 유럽시장에 선보일 3체임버 종합영양수액제 피노멜(국내 제품명 위너프)에 대한 품질 검증 과정을 마치고 본격 출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부산항에서 첫 선적될 피노멜은 수액제 분야 세계 최대 기업인 박스터를 통해 시판 허가가 완료된 영국을 비롯한 덴마크, 스웨덴, 핀란드 등 유럽 국가에 공급된다.


아시아권 제약사가 종합영양수액 완제품을 세계 최대 시장인 유럽에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생산 시설 기준으로는 비(非)유럽권 공장 중 최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JW홀딩스


JW생명과학은 지난 2013년 박스터와의 독점 라이선스 계약 이후 자체 기술력을 바탕으로 3체임버 종합영양수액제 전자동화 생산라인을 증설했으며, 지난해 3월에는 유럽연합 우수의약품제조관리기준(EU-GMP) 인증을 획득하는 등 글로벌 진출을 준비해왔다.


피노멜은 환자의 회복을 촉진하는 지질 성분인 오메가3와 오메가6를 이상적으로 배합한 3세대 영양수액으로 정제어유(20%), 정제대두유(30%), 올리브유(25%), MCT(25%) 등 4가지 지질 성분과 포도당, 아미노산 등으로 구성돼 있다.


현재 유럽에서 출시된 3체임버 영양수액 중 오메가3 성분 함량이 가장 높고 비타민E가 포함돼 있어 필수영양소 공급뿐만 아니라 면역력 향상에도 도움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JW홀딩스


JW생명과학 관계자는 "1959년 수액 국산화에 성공한 이래 국내 시장을 선도해온 JW가 꿈의 무대라고 여겼던 유럽에 첫 발을 내딛은 뜻 깊은 순간"이라며 "앞으로도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해 신기술과 신제품을 확보하고 고부가가치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미래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 기준(IMS데이터) 3체임버 종합영양수액의 글로벌 시장은 8억 5,300만 달러(한화 약 1조 183억 원) 규모다. 이중 유럽 시장은 약 5억 7,400만 달러(한화 약 6,839억 원) 규모로 전체 시장의 67%를 차지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