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계 카메라까지 속여버린 '연기력·센스 甲' 이강인의 페이크

인사이트KBS2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18살 '꼬마' 이강인의 완벽한 표정 연기가 에콰도르 선수들과 중계 카메라까지 속였다.


현재 한국 U-20 축구 대표팀은 폴란드 루블린에 위치한 루블린 아레나에서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을 치르고 있다.


이날 3-5-2 포메이션을 꺼내든 대표팀은 경기 초반부터 짜인 각본에 따라 완벽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팽팽하던 경기는 전반 38분 최준의 선제골이 터지면서 한국 쪽으로 기울었다.


KBS2


이 과정에서 이강인의 어시스트가 돋보였다.


프리킥 찬스를 얻게 된 이강인은 미리 짜놓은 전술에 따라 뒤로 돌아가는 최준을 확인했다.


하지만 그는 흥분하지 않았다. 오히려 침착하게 골문 앞에 모인 선수들을 힐끔 바라보며 무슨 문제라도 생긴 것 마냥 인상을 찌푸렸다.


이에 중계 카메라는 골문 앞을 잡기도 했지만 이는 '페이크'였다.


축구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오란다' / KBS2


결국 이강인의 발을 떠난 공은 완벽하게 최준에게 향했고 선제골로 이어졌다.


완벽한 이강인의 연기력에 실시간으로 축구를 보던 누리꾼들은 "진짜 연기력 미쳤다", "남우주연상 받아야 된다", "쟤 진짜 18살 맞냐?" 등 다양한 반응을 보냈다.


한편 한국 축구대표팀이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에 진출하게 되면 오는 16일 오전 1시(한국 시간)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치르게 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