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11부터는 '갤럭시 충전기'로 충전할 수 있다"

인사이트Twitter 'OnLeaks'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그동안 독특한 충전기 형태로 고통받았던 아이폰 이용자들.


하지만 올해 새롭게 출시될 아이폰 11부터는 이 같은 걱정을 덜어낼 수 있겠다. 바로 애플이 'USB 타입-C'를 도입할 전망이기 때문이다.


최근 애플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새롭게 도입할 차기 운영체제 'iOS 13'의 서비스를 공개했다.


이에 다크 모드, 폰트 다운로드, 시리로 문자 보내기 등의 새 기능이 담긴 iOS 13의 베타 업데이트가 제공됐다.


인사이트기존 복구 모드 시 화면 / APPLE


이 가운데 한 사용자가 올린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사진에는 USB 타입-C에 대한 정보가 담겼다.


복구 모드를 진행 중인 아이폰. 기존에는 화면에 아이폰 충전기가 이미지로 표시되지만 iOS 13이 반영된 기기에는 USB 타입-C가 이미지로 표시됐다.


이는 올해 공개될 예정인 아이폰 11에 USB 타입-C가 반영된다는 걸 의미한다.


또한 해당 사진에는 그동안 제기돼 온 아이튠즈 서비스 종료의 내용도 이미지화돼있어 충전기 변경 루머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LeoDuffOff'


비록 베타 업데이트를 토대로 제기된 추측이기 때문에 변경될 수 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그동안 '아이폰 충전기'를 고집해왔던 애플에 있어 큰 변화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과연 아이폰 11에 삼성과 LG 기종과 혼용 가능한 USB 타입-C가 적용될 수 있을지 아이폰 이용자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