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트·핑크·코럴·옐로우"…색상 9종 마음대로 바꿀 수 있는 삼성 신상 '비스포크 냉장고'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삼성전자의 '비스포크(BESPOKE)' 냉장고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4일 삼성전자는 서울 도산대로에 있는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미디어데이를 열고 생활가전 사업을 한 단계 끌어올릴 새 비전 '프로젝트 프리즘'을 선포했다. 


그 첫 시작을 알린 제품이 바로 비스포크 냉장고다. 


이는 소비자가 원하는 디자인과 성능으로 제품을 구성할 수 있는 '맞춤형 개인화' 제품으로, 밀레니얼 세대의 소비 트렌드를 정조준해 벌써부터 반응이 뜨겁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삼성전자는 ▲제조가 아닌 창조 ▲표준화가 아닌 개인화 ▲이업종과의 광범위한 협업 등을 통해 폭넓은 세대의 취향을 충족시키고 맞춤형 가전 시대를 열어가겠다는 뜻을 공고히 했다. 향후 냉장고 외에도 다양한 품목으로 '프로젝트 프리즘'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은 "밀레니얼을 중심으로 다양한 세대에 나만의 취향과 경험을 중시하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며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 프로젝트 프리즘이고, 삼성이 각양각색의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담아내는 프리즘 같은 매개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그 첫 번째 타자인 비스포크 냉장고는 개인이 원하는대로 제품 조합이 가능하고 색상·재질 등도 선택할 수 있으며, 주방에 딱 맞게 설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가족 수, 식습관, 라이프스타일, 주방 형태 등에 따라 최적의 모듈로 조합할 수 있도록 1도어에서 4도어까지 총 8개 타입의 모델로 구성했다.


4도어 프리스탠딩 타입을 제외한 나머지 제품은 '키친핏(주방가구에 꼭 맞는 사이즈)' 디자인을 적용해 마치 빌트인 가전과 같은 효과를 준다. 


우리나라 주방가구의 평균적인 깊이를 고려해 냉장고의 깊이를 700㎜ 이하로 설계해 돌출되지 않도록 했고 높이는 1,853㎜로 통일했다.


2도어 제품을 사용하던 1인 가구 소비자가 결혼을 하면서 1도어를 추가로 구매하거나, 자녀가 생겨 4도어 키친핏 제품을 하나 더 붙여 사용해도 원래부터 하나의 제품인 것처럼 주방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룬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도어 전면 패널 소재는 총 3가지다. 따뜻한 느낌의 코타 메탈과 부드러운 광택이 특징인 새틴 글래스(무광), 화려한 색감을 살려주는 글램 글래스(유광) 등이다. 


색상은 화이트·그레이와 같은 기본 색상은 물론 네이비·민트·핑크·코럴·옐로우 등 총 9가지를 다채롭게 갖췄다. 


패널만 교체해 새것처럼 연출할 수 있고 각 도어마다 다른 색상을 선택할 수도 있다. 


비스포크 냉장고의 출고가는 104만 9천원에서 484만원 사이로 책정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