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련된 '디자인+압도적 포스'로 남자들의 로망 등극한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기아자동차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기아자동차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준대형 세단 'K7 PREMIER(프리미어)'의 렌더링 이미지가 누리꾼들 심장을 '쿵쾅'거리게 만들고 있다.


지난 3일 기아차는 K7의 페이스리프트 모델 'K7 PREMIER'의 내외부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렌더링 이미지를 보면 'K7 PREMIER'는 페이스리프트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K7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를 자아낸다.


보다 세련된 디자인으로 압도적인 포스를 풍기는 것은 물론 미래지향적인 세련된 분위기도 느껴진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기아자동차


이번 'K7 PREMIER'는 기존보다 더욱 커진 전면부 그릴과 보다 날렵한 느낌의 헤드라이트가 눈에 띈다.


K7의 상징인 'Z-라인' 주간주행등은 헤드라이트 바깥에서 좀 더 내려와 그릴을 타고 이어지는 새로운 형태로 변화했다. 


여기에 수직의 선이 강조된 그릴이 더해져 보다 대담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풍긴다. 


후면부에서도 커다란 변화가 생겼다. 


좌우로 나뉘었던 기존의 리어 램프 사이로 기다란 바(Bar) 형태의 라이팅이 적용됐다. 일자형으로 디자인된 리어 램프는 더욱 세련된 분위기를 자아낼 뿐만 아니라 젊고 안정적인 느낌을 전한다. 


'Z-라인' LED 램프도 적용돼 K7만의 독창적인 이미지를 역동적인 느낌으로 구현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기아자동차


수평형 레이아웃을 바탕으로 제작된 실내 디자인도 'K7 PREMIER'만이 지닌 고품격 이미지 그대로 살렸다. 


운전석 계기판에서 시작되는 수평의 라인은 센터패시아를 거쳐 조수석까지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내부에 적용된 수평의 선들은 안정적인 느낌을 주면서 실내공간을 보다 넓어 보이게 한다.


주요 부위에는 원목의 질감을 구현해 낸 우드 그레인 소재와 크롬 메탈 소재를 적절히 조합해 대형 세단 수준의 고급스러움을 나타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기아자동차


'K7 PREMIER'이란 이름에서도 느낄 수 있듯 이번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기존 K7의 장점을 계승하면서도 첨단 기술과 세련된 디자인을 적용해 최초·최고의 수식어가 따라붙을 것으로 보인다. 


기아차 관계자는 "곧 출시될 'K7 PREMIER'는 페이스리프트 모델이지만 완전 신차 수준으로 신 사양을 대거 적용해 동급 최고의 상품성을 갖출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렌더링 이미지를 접한 누리꾼들도 "'K7 PREMIER' 예쁜데?", "차 한 대 더 사야 하나?", "때가 됐다"라며 'K7 PREMIER'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한편 기아차는 이달 중으로 'K7 PREMIER' 사전 계약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