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제약, 중국 광저우서 열린 '국제양생박람회' 참가

인사이트사진 제공 = 경남제약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경남제약이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사흘간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2019 광저우 국제양생산업 박람회'에 참가했다고 1일 전했다.


올해로 2회째인 이번 박람회는 중국 광동성 민정청과 광동성 중의약국, 광동성 양생협회 등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국제 박람회로 중국 관영방송 CCTV가 행사 과정을 소개하는 등 중국 내에서도 손꼽히는 행사다. 중국 CCTV는 경남제약 부스를 취재하고, 당사 관계자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최근 중국에서 불고 있는 건강식품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듯 이번 행사에는 중국의 현지 제약업계 및 건강식품업체 관계자들이 대거 참여했다.


경남제약은 이번 박람회에 '레모나'와 일반의약품, 뷰티 상품군 등으로 참여했고, 최근 중국 수출을 시작한 유산균 상품이 중국 참가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경남제약


경남제약 해외사업팀 황형준 부장은 "행사 내내 비가 많이 내렸음에도 600여 명의 중국 업체 관계자들이 경남제약 부스를 찾았다"며 "'레모나'와 콜라겐 제품 등에 대해 중국 소비자들의 관심을 확인했고, 수출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01년 안정성을 인정받아 의약외품으로 분류된 '레모나'는 비타민 C와 B2, B6를 포함한 국내 최초의 가루형 비타민으로 복약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산제로 개발해 물 없이 간편하게 섭취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레모나' 한 포에 들어있는 30만 개의 마이크로 비타민 알갱이에 독자적인 특수 '세립코팅공법'을 적용해 위에 주는 부담을 줄이고 체내 흡수력은 높였다.


또한, 이중 코팅된 '제피아스코르브산' 원료를 사용해 신맛을 감소시켜 복약순응도를 개선했으며, 개별 포장 제품이라 산화 우려가 적다.


'먹는 화장품'이라는 별칭을 얻고 있는 '레모나' 1포 당 레몬 7개, 귤 9개, 사과 35개에 해당하는 '비타민 C'가 함유돼 있고, 스틱형 낱개 포장이라 시간과 장소에 구애 없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섭취량을 조절하며 복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