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6월부터 가맹점과 상생 위한 '로열티 제로' 시행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야놀자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야놀자F&G가 이달부터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한 '로열티 제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로열티 제로'는 야놀자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부담하는 브랜드 로열티 전액을 야놀자 앱 광고비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상생 정책이다.


광고비로 사용 가능한 로열티 금액은 최대 250만 원으로 제한해 가맹점에서 실제 부담하는 비용을 최대 50%까지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대부분의 가맹점주는 로열티와 더불어 매출 증대를 위한 야놀자 앱 내 광고를 추가로 집행해왔다.


이번 정책이 시행되면 가맹점주는 지불한 로열티 전액을 광고비로 전환해 사실상 로열티에 대한 부담이 없어지는 셈이다. 광고 상품은 점주가 자율적으로 선택 가능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야놀자


예를 들어, 로열티와 광고비를 각각 100만 원, 총 200만 원을 부담하던 가맹점주는 '제로 로열티'가 적용되면 100만 원의 로열티를 광고 상품에 전부 재투자해 100만 원의 비용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김진정 야놀자F&G 대표는 "야놀자는 점주들을 위한 금융 상품 지원, 재난 지역 수수료 면제, 숙박업 인재 양성 등 중소형 숙박 시장 발전과 상생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며 "가맹점의 직접적인 수익 개선을 위한 이번 상생 정책을 시작으로 본부와 가맹점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프랜차이즈로 거듭나고, 소비자들에게는 더 좋은 숙박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야놀자F&G는 매월 전국 단위 VIP 사업설명회를 운영하고 있다. 6월 사업설명회는 11일 청주를 시작으로 18일 부산, 16일과 28일 강남구 야놀자 사옥에서 총 4회에 걸쳐 진행된다.


사전 신청과 자세한 내용은 '야놀자 좋은숙박연구소'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