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현재 의식 없다···호흡·맥박은 정상"

인사이트쎄씨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극단적 선택을 했다가 구조된 구하라가 의식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YTN은 구하라가 이날 새벽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택에 홀로 있는 구하라가 수차례 전화를 받지 않자, 매니저는 경찰에 신고했다.


인사이트뉴스1


서울 강남경찰서는 매니저의 신고를 받고 서울 청담동에 있는 구하라의 자택에 출동했다.


경찰은 쓰러져 있는 구하라를 발견했고, 당시 그의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구하라는 현재 의식은 없지만, 호흡과 맥박은 정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편 구하라는 지난해 9월 남자친구와 폭행 시비 끝에 법적 다툼을 벌인 바 있다.


이후 구하라는 지속적인 악성 댓글로 힘든 시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5일 자신의 SNS에 "안녕"이라는 글이 담긴 게시물을 업로드해 팬들을 걱정하게 만들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