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학교폭력 피해자라 주장하신 분 직접 찾아뵙겠다"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이 과거 학폭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26일 소속사 브리지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효린에 관한 글을 접했으며, 효린 본인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라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들은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도 덧붙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사건의 발단은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서 시작됐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약 15년 전인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효린에게)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기고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당했다"며 "제 친구는 노래방 마이크로 머리까지 맞았다"고 설명했다.


이후 트라우마에 휩싸여 고통스러운 세월을 보냈다는 그는 자신의 이야기가 진실이라며 효린의 졸업사진을 인증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다음은 효린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효린 소속사 브리지입니다.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하였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습니다.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