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지하철, 김포 거쳐 일산까지 한번에 연결된다

인사이트(좌) 인천 차이나타운 (우) 일산동구 호수공원 / 뉴스1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현재 검단까지만 운영되는 인천지하철 2호선을 김포를 거쳐 일산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3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수도권 서북부 1·2기 신도시 보완 방안'을 발표했다. 3기 신도시 계획 발표를 듣고 크게 반발한 수도권 서북부 지역 주민 달래기에 나선 것.


그가 보완책으로 내놓은 것은 총 2가지다. 인천지하철 2호선을 일산까지 연장하는 방안과 아직도 첫 삽을 못 뜬 GTX-A 노선 실제 착공 추진이다.


우선 인천 2호선의 경우 12km가량의 노선을 연장해 검단신도시, 김포, 일산까지 연결시키겠다는 구상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국토부는 올해 중으로 최적의 노선을 마련, 인천과 경기도 등에 협의를 거쳐 광역교통 시행을 계획해 내년 중으로 반영할 방침이다.


인천 2호선이 검단, 김포를 거쳐 일산까지 연결되면 수도권 서북부 교통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노선이 파주와 동탄을 오가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인 GTX-A와 연결되고, 경의·중앙선, 서울 지하철 3호선, 김포도시철도, 공항철도 등 동서 방향 노선이 남북으로 이어지기 때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사진=인사이트


이와 더불어 김 장관은 서울 지하철 3호선을 파주 운정까지 연장하는 사업을 비롯해 발표됐거나 검토 중이었던 사업도 신속히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김 장관은 지난해 말 착공했으나 아직 첫 삽조차 뜨지 못한 GTX-A 노선 사업도 언급했다. 노선 공사를 이달이나 다음 달 중 시작해 오는 2023년 말 개통하겠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