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1억짜리 TV 출시했다 '소니' 등판하자 3500만원 할인한 삼성전자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전자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삼성전자가 지난달 미국에서 출시한 초고가 TV 가격을 단 몇 주 만에 30% 인하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초 미국에서 '2019년형 98인치 QLED 8K 초고화질 스마트 TV(모델명 QN98Q900RBFXZA)'를 출시했다. 


당시 삼성전자가 책정한 현지 판매 가격은 10만 달러(한화 약 1억 1,894만원). 듣기만 해도 '헉' 소리가 절로 나는 초고가였다.


그러나 이 판매가는 오래 유지되지 않았다. 삼성전자가 이날 미국 법인 홈페이지를 통해 판매 가격을 7만 달러(한화 약 8,325만 8천원)로 다시 게재한 것이다. 


몇 주 만에 가격을 무려 3만 달러(한화 약 3,568만 2천원)나 대폭 인하한 셈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전자 


그렇다면 삼성전자는 왜 서둘러 큰 폭으로 판매가를 조정해 체면을 구겼을까. 이번 결정에 대해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라이벌인 일본 '소니'를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소니가 오는 6월 출시할 98인치 8K LCD TV 신제품(모델명 XBR-98Z9G) 가격을 7만 달러(한화 약 8,325만 8천원)로 책정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삼성전자와 소니가 내놓는 신제품은 모두 초대형인 98인치, 초고화질인 8K라는 공통점이 있다. 


세부 사양에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당장 소비자가 체감하는 '크기'와 '화질'이 모두 같으니 3만 달러(한화 약 3,568만 2천원)라는 큰 가격 차이는 삼성전자에 부담이 됐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측은 "출시 초기에 가격을 10만 달러(실제 홈페이지 게재 가격은 9만 9999.99달러)로 제시했으나 실제로 그 가격에 구입한 소비자는 없었다. 모두 7만 달러에 판매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좌) 삼성전자,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 (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스1


한편 삼성전자는 98인치 8K TV를 이달 중 국내에서도 본격 판매할 계획이다. 


아직 정확한 가격을 내놓지는 않았으나 미국 판매 가격과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 소니에 이어 최근 샤프도 8K TV 시장 진출을 선언한 데다 가격 인하 경쟁까지 과열되고 있는 만큼 '8K TV 대중화'가 빨라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