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만원짜리 신상 5G폰 'LG V50 ThinQ' 임직원 '1만명'에 선물로 쏜 LG유플러스

인사이트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하현회 대표이사 부회장이 이끄는 LG유플러스가 자사 임직원 1만여명에 LG전자 신형 스마트폰을 선물로 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 'LG V50 ThinQ(V50 씽큐)'를 자사 임직원에게 무상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V50 씽큐는 LG전자가 지난 10일에 공식 출시한 신제품으로 출고가만 119만 9천원에 달한다.


인사이트LG V50 씽큐 / 사진 제공 = LG전자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LG유플러스의 임직원 수는 1만 628명.


현재도 임직원 수가 동일하다고 가정했을 때 사측에서 지불해야 할 기기 가격만 126억 4,732만원이다. 물론 해당 금액은 단순 출고가 기준으로, 각 통신사마다 공시지원금이 있는 것을 감안하면 이보다 적은 금액을 지출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억'소리 나는 지출이 발생하기에 사측 입장에선 부담이 발생할 터.


그래서일까. 5G를 체험해보자는 차원에서 5G 스마트폰을 직원에게 지원하는 SK텔레콤과 KT도 임직원에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방법을 택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SK텔레콤의 경우 직원이 직접 대리점에서 단말기를 구입한 뒤에 개통하면 기기값과 통신비를 월 29만원 내에서 지원해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256GB)'를 15만 7,300원에 LG전자 V50 씽큐는 1만 4,300원에 구매할 수 있도록 할인해주고 있다.


하지만 LG유플러스는 임직원에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이동통신업에 종사하는 임직원이 별도로 부담할 금액 없이 5G를 몸소 체험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 같은 결단은 LG유플러스는 물론 그룹사 차원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로서는 5G 가입자를 확보할 수 있고, LG전자는 신형 V50 씽큐 판매량을 늘릴 수 있어 서로 '윈윈'하는 전략이란 평가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