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 전 CEO, 실적 악화에도 ‘344억 퇴직금’ 논란

스티븐 엘롭 전 노키아 CEO ⓒ연합뉴스


스티븐 엘롭 전 노키아 최고경영자(CEO)가 2420만 유로(약 344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다. 재임 시절 회사의 시가총액 및 매출, 이익이 대폭 줄어들었지만 거액의 퇴직금을 챙겼다는 비판이다.

노키아는 30일(현지시간) 엘롭에게 거액의 퇴직금을 지급한 것은 계약에 따른 것이라며 주식과 현금으로 이뤄진 퇴직금의 70%는 마아크로소프트가 지급하고 노키아는 30%만 지급한다고 밝혔다.

엘롭의 퇴직금이 당초 1880만 유로 수준으로 예상됐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전했다. 지난해 9월 퇴직금 소식이 알려지자 노키아 안방인 핀란드의 총리와 재무장관이 "터무니없다", "사회화합에 대한 위협'이라고 비난했다고 덧붙였다.

엘롭이 노키아 CEO로 재임한 3년 동안 노키아 시장가치는 170억 유로에서 110억 유로로, 순매출은 103억 유로에서 57억 유로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영업이익은 1억1800만 유로로 70%나 감소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56억 유로에 노키아 휴대전화 사업을 인수한 후 노키아 주가는 75%가 올랐으나 엘롭이 CEO직을 맡았을 때에 비해 아직도 25% 정도가 낮은 수준이다.

인사이트 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