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 단숨에 핫플로 만든 '블루보틀', 다음 달 삼청동에 '2호점' 연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커피계의 애플' 블루보틀 커피(블루보틀)가 다음달 국내에 2호점을 연다. 


앞서 지난 3일 블루보틀커피코리아는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1호점을 오픈하며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이날 오전 8시 개점을 앞두고 오전 6시부터 매장 앞에 긴 줄이 늘어서는 것을 시작으로 하루 종일 인산인해를 이뤘다. 


우리나라 소비자 사이에서 블루보틀에 대한 관심도가 얼마나 높은지 짐작할 수 있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블루보틀커피코리아는 이 같은 국내 소비자의 열렬한 관심에 힘입어 앞으로 빠르게 매장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2호점으로 일찌감치 삼청점을 점찍었으며 올해 안에 총 4개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서울 종로구 소격동 내 위치한 2호점 삼청점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부인 서영민 씨가 소유한 건물로도 알려져 있다.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해당 건물은 서씨의 단독 소유 건물로, 서씨는 2008년 이곳을 포함해 소격동 일대에 부동산 총 5곳을 매입했다. 


2호점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과 정독도서관 사이 삼청동 초입에 위치해 1호점 못지않게 유동인구가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국내 상륙한 이후 신드롬적 인기를 끌며 '이름값'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블루보틀커피. 


연내 4개까지 매장을 늘려 우리나라에서 확실한 '거물'로 자리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