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살 딸에게 주려던 '앙팡 베이비 우유'에 곰팡이가 피어 있었습니다"

인사이트(좌) 서울우유 '앙팡 베이비 우유' / 쿠팡 (우)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KBS1


아이들 먹거리 시장 괜찮나…유업계 3위 이어 1위도 '품질' 도마 서울우유 '앙팡 베이비 우유'서 곰팡이 검출됐다 소비자 주장 제기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남양유업 '아이꼬야'에 이어 서울우유 '앙팡 베이비 우유'에서도 곰팡이가 나왔다는 소비자 주장이 제기되면서 아이들 먹거리 시장에 비상이 걸렸다.


남양유업과 서울우유는 유업계에서 각각 3위와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곳이다. 시장점유율이 상당한 두 기업에서 어린 아이를 타깃으로 출시한 제품에 곰팡이가 생겼다는 주장이 불거져 소비자의 불안감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


지난 8일 한겨레는 충남 천안에 거주 중인 소비자 정씨(39)의 주장을 토대로 서울우유 '앙팡 베이비 우유(앙팡 우유)'에서 곰팡이가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3월 한 이커머스 업체에서 유통기한이 5월 8일까지인 앙팡 우유를 구매했다. 멸균제품인 만큼 일반 우유에 비해 유통기간이 길고, 상온 보관이 가능한 만큼 12개입짜리 2박스를 대량으로 샀다.


인사이트쿠팡 캡처


문제는 지난달 18일에 발생했다. 23개월 된 딸에게 주려던 앙팡 우유에서 쿰쿰한 냄새가 났다. 고온으로 모든 균을 멸균 우유에서 치즈와 흡사한 냄새가 날 리가 없단 생각에 정씨는 제품을 꼼꼼히 살펴봤다고 한다.


얼마 지나지 않아 냄새의 근원을 찾았다. 문제는 빨대 꽂는 부분이었다. 짙은 녹색 이물질이 묻어있었다.


가위로 우유 팩을 자르니 상태는 조금 더 심각했다. 멸균 팩 내부에는 성인 엄지손가락 크기만 한 이물질이 자리 잡고 있었다. 곰팡이로 추정되는 초록색 이물질과 하얀색 덩어리가 뭉쳐져 있는 상태였다.


그 순간 정씨는 가슴을 쓸어내렸다고 한다. 멸균된 제품이라는 생각 하나로 우유 상태를 체크 안 하고 딸아이에게 줬더라면 정말 큰일 날 수 있었겠다는 생각이 불현듯 스쳐 지나갔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배달 시대에 대책 없이 배송상의 문제라고 답한 서울우유 


한숨 돌린 A씨는 서울우유 측에 이 사실을 알렸고, 서울우유 측은 배송 상의 문제라고 봤다. 유통과정에서 파손이 생기면서 곰팡이가 대량 증식한 것으로 보인다는 게 정씨에게 한 서울우유 측의 설명이다.


이를 두고 일부 소비자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최근엔 배달이 안 되는 게 없을 정도로 배송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기 때문.


멸균 처리돼 일반 우유에 비해 유통기한이 상대적으로 긴 멸균우유를 박스로 집 앞까지 배달받는 시대인 만큼 유통과정에서 파손될 수 있는 패키지라면 좀 더 안전성을 강구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서울우유 "배송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포장 개선할 것"


서울우유 측은 개선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인사이트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온라인 쇼핑 후 배송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로, 제조상의 문제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멸균팩의 내부 포장은 총 7겹으로 돼 있는 반면 빨대 부분은 알루미늄박 하나로만 돼 있는데, 배달 중 외부 충격으로 해당 부분이 파손됐다는 것이다.


충격으로 파손될 수 있는 패키지라면 포장을 바꿔야 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올 법한 대목인 셈이다.


이와 관련해 이 관계자는 "멸균팩은 외국에서 제조되는데, 우리 제품만 신경 써서 제조해달라고 하기가 어렵다"면서 "유통과정에 완충제 등을 사용해 제품이 파손되지 않도록 하는 방법 등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