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기사 갑질' 이해욱 대림 회장, 호텔 '글래드' 이름값 빼돌려 배불렸다"

인사이트이해욱 대림산업 회장 / 뉴스1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 '글래드' 통한 사익편취 혐의로 고발당해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이 호텔 브랜드 '글래드(GLAD)'를 통해 사익을 편취했다는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했다. 


지난 2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에이플러스디(APD)에 대림산업 자회사 오라관광(현 글래드호텔앤리조트)이 운영하는 호텔의 브랜드 수수료를 몰아준 혐의로 대림산업 및 오라관광 법인과 이해욱 회장을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또한 대림산업을 비롯해 이 회장 일가의 사익 편취 과정에 연루된 회사에는 13억원의 과징금이 부과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호텔 브랜드 인프라 없이 과도한 수수료 챙긴 APD 


APD는 이해욱 대림산업 대표와 그의 아들 이동훈 씨가 각각 55%, 45%의 지분을 출자해 2010년 세운 회사다. 이씨는 당시 10대 초반이었으며, 현재 나이 18세다. 


대림산업은 2012년 '글래드'라는 브랜드를 자체 개발해 APD가 상표권을 확보하도록 했다. 


이어 이 브랜드를 적용한 대림산업 소유의 여의도 호텔(여의도 글래드)를 시공한 뒤 오라관광에 호텔 운영을 맡겼다. 


오라관광은 APD에 '글래드' 브랜드 사용료를 지급했으며, APD는 호텔 브랜드 인프라를 제대로 갖추지 않았음에도 메리어트·힐튼 같은 유명 프랜차이즈 호텔 수준의 과도한 수수료를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림산업 


공정위, "재벌 그룹의 사익편취 행위에 대해 공정거래법을 적용해 제재한 최초 사례"


공정위에 따르면 오라관광은 매달 APD에 매출액의 1%~1.5%에 달하는 높은 브랜드 사용료를 지급하고 마케팅 분담금 명목으로 추가로 1%~1.4%의 수수료를 냈다.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오라관광이 APD에 낸 브랜드 수수료는 31억원에 달하며 2026년까지 약 10년간 253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지급할 예정이었다.  


공정위는 APD가 호텔 브랜드만 있을 뿐 서비스 역량이 없는 업체로, 부당한 사업 기회를 제공해 오너 일가의 배를 불렸다고 판단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재벌 그룹이 총수 일가에 일감을 몰아주는 등 사업 기회를 제공하는 '사익 편취' 행위에 대해 공정거래법을 적용해 제재한 최초 사례"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글래드호텔앤리조트 


2016년 '운전기사 갑질'로 도마 위에 올랐던 이해욱 회장 


한편 이해욱 회장은 2016년 운전기사를 상대로 폭행·폭언 등 '갑질'을 일삼은 혐의로 기소돼 국민의 분노를 산 인물이다. 


올해 1월 대림산업 부회장에서 회장으로 올라섰으며, 지난해 100억원이 넘는 보수를 챙겨 재계 4위의 고액 연봉 수령자 명단에 오른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