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SK이노가 '핵심기술+고급인력' 모두 훔쳐 갔다" 소송 제기

인사이트(좌) LG화학 신학철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제공 = LG화학 / 김준 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사장, 사진 제공 = SK이노베이션


LG화학, '영업 비밀 침해'로 SK이노베이션에 소송 제기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국내 1위 배터리 업체인 LG화학이 자동차 배터리 관련 핵심 기술을 유출당했다며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LG화학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미국 델라웨어주 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영업 비밀 침해'로 제소했다.


LG화학은 ITC에 SK이노베이션의 셀, 팩, 샘플 등의 미국 내 수입 전면 금지를 요청하고, SK이노베이션의 전지사업 미국 법인이 있는 델라웨어 지방법원에 영업 비밀 침해 금지 및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LG화학, "SK이노베이션이 핵심인력 및 기술 뺏어가"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자사의 핵심인력을 대거 빼갔으며, 그 과정에서 핵심기술까지 훔쳤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사업을 집중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2017년부터 LG화학 전지사업본부의 연구개발·생산·품질관리·구매·영업 등 전 분야에서 핵심인력 76명을 빼갔다고 파악했다. 


LG화학은 이 과정에서 SK이노베이션 입사 지원 서류에 2차 전지 양산 기술 및 핵심 공정 기술, 동료의 이름 등 LG화학의 주요 영업 비밀이 매우 상세하고 구체적으로 담겨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LG화학이 공개한 SK이노베이션 입사서류 핵심기술 유출 사례 / 사진 제공=LG화학


LG화학이 미국에서 소송을 제기한 이유는 미국 ITC 및 연방법원이 소송 과정에 강력한 '증거개시 절차'를 둬 증거 은폐가 어렵기 때문이다. 


증거개시 절차는 소송 당사자가 정보나 자료를 제출 및 공개해야 하는 법적 의무를 말한다. 이 때문에 증거 은폐가 굉장히 어렵고, 이를 위반하면 소송 결과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인사이트LG화학이 공개한 SK이노베이션 입사지원서 / 사진 제공 = LG화학 


SK이노베이션, "투명한 공개채용 방식 거쳤다…불필요한 문제 제기" 


이와 관련해 SK이노베이션 측은 "투명한 공개채용 방식을 통해 국내외로부터 경력직원을 채용했다"며 "필요한 법적인 절차들을 통해 확실하게 소명해 나갈 것"이라고 반박했다. 


SK이노베이션은 "경력직의 이동은 처우개선과 미래발전 가능성을 고려한 이동 인력 당사자 의사로 진행된 것을 분명히 말한다"며 "LG화학의 법적 조치는 기업의 정당한 영업활동에 대한 불필요한 문제 제기"라고 했다.


아울러 LG화학이 미국에서 소송을 제기한 점을 들어 "국내 이슈를 외국에서 제기하면서 불거질 국익 훼손 관점에서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화학 


치열한 시장 경쟁 속 전기차 배터리 주도권을 두고 불거진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소송전. 


LG화학은 이달 중으로 ITC 조사가 시작되면 2020년 하반기 경 최종 판결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