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G LTE보다 20배 빠르다 홍보해 5G로 갈아타게 하고 뒤늦게 '느리다' 인정한 'LG유플러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4G LTE보다 무려 20배나 빠르다며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목 놓아 외쳤던 이동통신사들.


하지만 상용화 선언 이후 한 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5G 설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소비자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결국 LG유플러스도 미흡한 부분에 대해 인정했다.


지난달 21일 LG유플러스는 서울 용산에 위치한 사옥에서 하현회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품질안전보안 관리위원회'를 개최했다.


인사이트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 뉴스1


이날 행사에서 하현회 부회장은 "5G 초기 미흡한 사항에 대한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이에 대해 무엇보다 고객과 진솔하게 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그는 "지금은 최고의 5G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해야 할 때"라며 전 직원들의 노력을 촉구했다.


이에 따라 LG유플러스는 5G 서비스 품질 증진을 위해 'EN-DC', '빔포밍', 'MU-MIMO'와 같은 최신 기술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먼저 'EN-DC'는 5G 이용 속도에 LTE를 결합하는 방식으로 설비가 완료되면 평균 100~200Mbps 이상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빔포밍'은 5G 전파 신호를 원하는 곳에 선택적으로 전달하는 기술이며, 'MU-MIMO'는 하나의 기지국에서 5G 신호를 동시에 여러 스마트폰에 전송하는 기술이다.


LG유플러스의 적극적인 대처에도 소비자들의 불만은 계속되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애초에 5G가 4G보다 훨씬 빠르다는 점을 내세워 소비자들에게 마케팅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발 빠르게 5G로 이전한 소비자들은 4G보다 비싼 요금제를 내면서 느린 속도 또는 같은 속도를 쓰는데 만족해야 하는 실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하지만 구체적인 피해 보상과 관련된 계획 대신 품질 개선 의지로 이를 대체한 것이다.


LG유플러스의 문제만은 아니다. 앞선 상용화 선언 이후 5G로 갈아탄 이동통신사 소비자들은 좀처럼 개선되지 않는 속도에 불만을 표현해왔다.


특히 KT의 경우 5G 서비스 이후 LTE 통신망에도 오류를 일으키며 멀쩡한 4G 소비자들에게까지 피해를 입히기도 했다.


계속되는 이동통신사들과 소비자들의 갈등. 이를 개선하기 위한 이동통신사들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과연 언제쯤 5G가 정착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