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국민 '혈세'로 페미니즘 동아리에 최대 '300만원' 지원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진선미 여가부 장관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여성가족부가 국민의 세금으로 경기도 내 페미니즘 동아리와 성 평등 모임 등에 최대 3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고 밝혀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6일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은 도내 성 평등 문화 확산을 위해 오는 28일까지 '성 평등 소모임'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여성가족부가 지정한 경기도 양성평등센터가 주관한다.


교사 학습 공동체, 대학 내 페미니즘 활동 동아리, 페미니즘 독서 모임, 성 평등 교육 강사 모임 등 구성원이 5인 이상이며 경기도민이거나 경기도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소모임이라면 지원할 수 있다.


인사이트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지원 분야는 성 평등 문화 확산 활동, 성 평등 교육 활동, 성 평등 콘텐츠 개발 등 3가지다.


연구원은 사업계획과 효과성 등에 대한 심사를 통해서 공모사업에 지원한 소모임 중 7개 내외의 모임을 선정한다.


선정된 각 모임은 오는 5월부터 9월까지 활동하게 되며 정부로부터 최대 3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 받는다.


또한 사업 수행을 위한 교육 및 소모임 활동 컨설팅도 제공된다.


신청 방법은 간단하다.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홈페이지에 접속해 지원 신청서와 공모사업계획서를 다운로드 받아 모임 소개서와 함께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페미니즘이 언제부터 성 평등 단체였느냐", "여가부에 할당된 예산은 어떻게 써도 상관은 없지만 그래도 최소한 국민 눈치를 봐야 하지 않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했다.


일각에서는 "올바른 성평등 의식 고취를 위한 사업이니 나쁠 것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양성평등센터는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성 평등 지역 환경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 공모를 통해 경기도를 포함한 4개 지역에서 문을 열게 됐다.


그 중 경기도 양성평등센터는 지난 18일 처음으로 문을 열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