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SK이노 나란히 역대급 '어닝쇼크' 기록해 고심 커진 최태원 회장

인사이트(좌) SK하이닉스, 사진 제공 = SK하이닉스 / (우) 최태원 SK그룹 회장, 뉴스1 


SK하이닉스·SK이노베이션, 25일 나란히 실적 발표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25일 실적 발표에서 SK하이닉스와 SK이노베이션이 나란히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먼저 SK하이닉스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 올해 1분기 매출 6조 7,727억원, 영업이익 1조 3,66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 분기보다 매출액은 31.9%, 영업이익은 69.2% 감소했으며,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각각 22.3%, 68.7% 줄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68.7% '폭락' 


최근 D램,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감소하면서 가격이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는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분석된다. 


D램은 계절적인 수요 둔화와 서버 고객의 보수적인 구매가 지속되면서 출하량이 전 분기 대비 8% 감소했으며, 평균판매가격은 27% 하락했다.


낸드플래시도 높아진 재고 부담과 공급업체 간 경쟁 심화로 평균판매가격은 32% 하락했다. 출하량은 전 분기 대비 6% 감소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메모리 수요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와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공존하는 시장에서 원가절감과 품질확보에 집중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SK하이닉스만의 본원적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53.5% 감소 


SK이노베이션도 사정이 좋지 않다. 이들은 이날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2조 4,002억원, 영업이익 3,311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9%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53.5% 폭락한 수준이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액이 11.1% 감소했으며,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6,126억원 늘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석유제품 수출 판매물량 감소 및 제품 판매단가 하락으로 전 분기 대비 매출액이 감소했다"며 "영업이익은 석유제품 마진 하락에도 불구하고 시차효과 및 재고관련 손익 증가에 따라 전 분기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분석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유가와 마진 등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에 따른 손익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딥체인지 2.0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더욱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기업가치를 높이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 사진 제공 = SK이노베이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