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의 신'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비트코인으로 1500억 날렸다"

인사이트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 뉴스1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비트코인 투자로 '1,500억원대' 손실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투자업계 미다스의 손'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비트코인 투자로 한화 약 1,500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한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손 회장이 비트코에 투자했다가 1억 3천만 달러(한화 약 1,505억 6,600만원) 이상의 손실을 봤다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손 회장은 자산운용사 포트리스투자 그룹 공동 회장인 피터 브리거의 권유를 받아 대규모 개인 투자를 단행했다. 


정확한 매입 액수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던 2017년 투자를 진행, 가격이 폭락한 2018년 초에 매도한 것으로 추정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격 급등·급락 반복한 비트코인 


2017년 1월 초만 하더라도 1천 달러(한화 약 115만 7,900원)가 조금 넘었던 비트코인 가격은 그 해 12월 중순 1만 9천 달러(한화 약 2,200만원) 수준까지 치솟았다. 


이후 가격이 급락세로 돌아서면서 2018년 2월 초에는 8천 달러(한화 약 926만 3,200원) 아래로 내려왔고 하락 추세가 이어져 최근엔 5천 달러(한화 약 578만 9,500원)까지 떨어졌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소프트뱅크 


WSJ, "가장 정교한 투자자마저도 '광기'에 사로잡힌다는 것을 보여준다" 


손 회장은 평소 과감한 투자로 명성이 자자하다. 그가 2000년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의 마윈 회장을 만난 지 단 5분 만에 투자를 결정한 일화는 이미 유명하다. 


또한 실내에서 채소를 재배하는 한 스타트업에 대해서도 2억 달러(한화 약 2,315억 2천만원) 규모의 투자를 30분 만에 결정한 바 있다. 


WSJ는 "손 회장의 비트코인 투자 손실은 세계에서 가장 정교하고 부유한 투자자마저도 '광기'에 사로잡힌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이어 "190억달러(한화 약 21조 9,944억 원)에 달하는 그의 자산에 비춰볼 때 이번 손실은 눈치채기 어려울지 몰라도 인내심 있는 투자자로서 그의 명성을 떨어뜨렸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