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임블리, 동거남에게 생활비랑 학비 받아서 살았다"

인사이트Instagram 'imvely_jihyun'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강용석 변호사가 패션 브랜드 '임블리'를 운영하는 부건에프엔씨 임지현 상무에 대한 충격적인 폭로를 쏟아냈다.


이에 임 상무의 남편인 부건에프엔씨 박준성 대표는 "모두 사실무근"이라며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지난 18일 강 변호사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아무도 몰랐던 임블리의 충격적 과거 폭로'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임 상무가) 굉장히 어렸을 때부터 전 남자친구 A씨와 동거를 했다"고 주장하며 "A씨가 임지현에게 생활비, 학비, 성형수술비 등을 다 대줬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YouTube '가로세로연구소'


또 "헤어지고 난 뒤 A씨가 임지현에게 돈을 다시 돌려달라고 했다"며 "이 문제로 법정 소송까지 갔고, 차용증도 있다. 일종의 '빚투'"라고 밝혔다.


이 같은 논란이 불거지자, 하루 뒤인 지난 19일 임 상무의 남편인 박 대표는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강 변호사의 발언을 반박했다.


박 대표는 "제 아내는 A씨와 성인이 된 후 교제했고 동거 사실도 없다"며 "학비를 A씨로부터 지원받은 사실 또한 없다"고 해명했다.


오히려 "A씨가 헤어진 이후에도 제 아내 명의 카드 등을 사용해 1억원에 가까운 빚을 남겼다"며 "A씨가 주장하는 차용증은 모두 위조 판결 났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YouTube 'IMVELY 블리랜드'


또한 강 변호사의 발언으로 임 상무가 크게 상처를 받고 있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그는 "강 변호사는 당시 사건을 맡았던 변호사로서 이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님'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음에도, 이 이야기를 흥미 유발 소재로 이용했다"며 "제 아내가 또다른 상처를 받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블리'를 운영하는 부건에프엔씨는 2017년 661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등 온라인 쇼핑몰계의 신화적 존재로 성장해왔다.


하지만 최근 '호박즙 곰팡이' 사건을 시작으로 명품 디자인 카피, 거래처 갑질 등 각종 의혹에 휘말려 대중의 질타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