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멤버들 모두 '무한도전' 새 시즌 하고 싶어 한다"

인사이트Instagram 'mudo_official_'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유재석이 종영 1주년을 맞은 MBC '무한도전'을 언급했다.


18일 오후 유재석은 MBC FM4U 라디오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그는 "'무한도전'을 다시 보고 싶다"라는 한 청취자의 사연을 접했다.


이에 유재석은 "얼마 전에 라이브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을 잠시 만나기도 했다"라며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이어 그는 "멤버들 모두 '무한도전'을 하고 싶어 한다"라며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그러면서 마음은 굴뚝같지만 현실적인 어려움이 뒤따른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유재석은 "감사하게도 많은 분들이 응원하고 기다려줘서 하루빨리 돌아가고 싶은데, 이게 제작진과 방송국 입장도 있어서 우리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니다"면서 "'무한도전'을 정말 외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prince_kwanghee'


인사이트Instagram 'mudo_official_'


앞서 '무한도전' 멤버들은 지난달 31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당시 종영 1주년을 맞아 한자리에 모인 멤버들은 밝은 모습으로 근황을 전해 많은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원년 멤버 정형돈과 노홍철 역시 영상 편지로 인사를 대신했다.


한편, MBC 대표 예능 '무한도전'은 지난해 3월 31일 방송을 끝으로 시즌 종영한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