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스 4강 확정되자 '절친' 에릭센 보며 오열하는 손흥민 표정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킹갓흥' 손흥민이 모든 축구 선수의 꿈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자신의 상상이 현실이 되고 있음에 감격한 것일까. 손흥민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절친' 에릭센을 보며 감격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형언할 수 없는 기쁨이 몰아치면 웃기보다 울게 된다는 것을 보여주는 손흥민의 표정은 많은 사람에게 감격을 주고 있다.


18일(한국 시간) 토트넘은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에서 3-4로 패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하지만 홈 1차전서 1-0 승리로 합산 스코어 4-4를 만들어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경기는 너무도 치열했다. 비록 VAR로 취소되기는 했지만, 경기 막판 맨시티는 5번째 챔스 진출골을 넣기도 했다. 마지막까지 결과를 알 수 없는 승부였다.


치열한 전장에서 승리가 결정된 순간. "우리가 이길 거야"라는 외침을 현실로 만든 손흥민은 믿기지 않는다는 듯 감격했다. '베스트 프렌드'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보며 오열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평소 '눈물쟁이'라는 놀림까지 당하는 손흥민이 다시 한 번 역사(?)를 되풀이했다.


역사적인 4강 진출에 골도 세 골이나 넣었다는 사실이 그를 더욱 감격하게 만들지 않았을까. 대한민국 축구 선수로는 8시즌 만의 4강 진출이다. 


2010-11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박지성은 준우승의 주역이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2008-09시즌, 박지성은 아스날과의 4강 2차전에 골을 넣기도 했다. 손흥민이 8시즌 만의 한국 선수 챔스 4강 경기에서 10시즌 만의 골을 넣을 수 있을까.


손흥민이 경고 누적으로 빠지는 4강 1차전은 5월 1일 수요일, 2차전은 8일 수요일 모두 새벽 4시(한국 시간)에 열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