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세레모니' 했는데 맨시티 관중석인거 알고 곧바로 돌아서서 매너 지킨 손흥민

인사이트Twitter 'Tottenham Hotspur'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2차전에서 멀티골을 터트린 '토트넘의 영웅' 손흥민이 귀여운 실수를 저질렀다.


18일(한국 시간) 토트넘은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3대4로 패배했다.


하지만 지난 10일 맨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해, 1·2차전 합계 4대4로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챔스 4강 티켓을 따내는 데 성공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그야말로 '역대급' 대활약을 펼쳤다. 그는 전반 7분, 10분 멀티골을 넣으면서 토트넘의 챔스 4강 진출에 큰 역할을 해냈다.


BT Sport


전반 7분 손흥민은 토트넘 첫 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득점에 성공하자마자 관중석을 향해 뛰어가 '무릎 세레모니'를 선보였다.


그런데 예상과 달리 관중석의 반응이 싸늘했다. 하필이면 기쁜 마음으로 한달음에 달려간 곳이 온통 하늘색으로 뒤덮인 맨시티 서포터즈석이었던 것이다.


손흥민도 그제야 아차 싶었는지 벌떡 일어났고 살짝 머쓱해진 표정으로 뒤돌아 동료들과 기쁨을 누렸다.


상대 팀 팬들을 크게 도발할 뻔한 상황이었지만 다행히(?) 빠른 반응속도로 그 자리를 떠나 우려할 만한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인사이트BT Sport


찰나였지만 상대 팀 팬들도 존중하는 손흥민의 배려심이 눈에 띄는 순간이었다. 또한 자신의 실수를 인지한 손흥민은 두 번째 골에서는 같은 실수를 범하지 않았다.


해당 장면을 본 누리꾼들은 "본인도 당황한 듯", "벌떡 일어난 모습이 귀엽다", "왜 거기로 뛰어가나 했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 덕분에 57년 만에 처음으로 챔스 4강에 도전하게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